한국당·국민의당 "조국, 인사 문제 떳떳했으면 국회 왔어야"

[the300][상임위 동향]조국 민정수석 운영위 불출석에 일제 비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22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에 조국 민정수석이 오지 않은 것을 비판했다. 청와대가 인사 문제에 떳떳하지 못해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는 취지였다. 야당은 청와대에 대한 정부부처 업무보고와 운영위에 대한 청와대 업무보고 일정을 같은 날 잡은 것도 지적하며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까지 말했다.


김선동 자유한국당 간사는 "인사가 왜 잘못됐고 부실검증은 없었는지 제대로 진단하고 향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 민정수석과 인사수석의 출석이 필요하다는 일관된 입장"이라며 "제 생각에 첫 운영위 회의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 때 약속한 5대 비리 원칙을 잘 집행했다면 민정수석이 오늘 떳떳하게 성과를 뽐낼 자리였다고 생각하는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인사참사인지 아닌지는 국민이 평가할 문제"라며 "이전 정부, 전전 정부에서도 국회 출석 요구에 민정수석이 응한 적 없고 참여정부 시절에도 인사문제로 국회에 민정수석이 나온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제2야당의 지원사격이 이어졌다. 이날 간사 임기를 시작한 권은희 국민의당 간사는 "여당이 야당이었을 때 우병우 전 민정수석 불출석에 대해 어떤 입장이었는지를 되새겨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문제에 대해 물어볼 사항이 있다면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이 정부의 탄생에 대한 눈높이"라며 "이전 정부를 행동 기준으로 정해서는 안 된다는 점에서 정부와 여당이 사고 전환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야당은 청와대가 정부부처 업무보고와 국회에 대한 업무보고를 같은 날 잡아 국회를 무시했다고도 비판했다. 김 간사는 "청와대에서도 이달 16~30일은 국회 결산 기간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청와대가 국회 업무보고를 충실히 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미리 정치 일정을 조정하고 국회와 협의하는 것이 선행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양석 바른정당 간사도 거들었다. 정 간사는 "대통령이 국회와 야당을 존중한다면 비서실장에게 '내 업무보고에 오지 말고 야당을 설득하고 청와대 업무를 충분히 설명하라'고 했다면 정말 국회를 존중하고 여야 협치하는 대통령이라고 평가했을 것"이라며 "청와대 참모들은 2시에 대통령 곁으로 돌아가려고만 하고 여당은 그것 때문에 발언 시간을 5분으로 줄이자고 했는데 이렇게 힘들게 청와대와 운영위가 만나야 하냐"고 한탄했다.


박 간사는 "청와대의 정부부처 업무보고를 갑자기 일정을 잡은 것이 아니라 조정이 어려었다"며 양해를 구했다. 운영위 회의에 출석한 임종석 비서실장도 "권 간사가 말한대로 국회와 협의할 점은 국회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