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살충제계란 대책 "사육환경표시제 앞당겨 실시"

[the300]2019년 도입 보고에 "앞당기라"


국무위원들이 21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청와대-세종청사 을지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8.2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살충제 계란 관련 부처의 보고를 받고 "동물복지형 (사육으로) 전환은 시간 걸리겠지만 2019년부터 시행하겠다고 한 사육환경표시제의 도입 시기는 앞당기라"고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농림축산식품부, 식약처로부터 살충제 계란 대책 관련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산란계 노계(늙은 닭)의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묻고, 육계(식용 닭)로 반출되는 산란계의 안전 대책도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산란계 노계에 대해 정밀검사 후 반출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살충제 계란 관련 국민에게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