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장, 불과 6일 전 "국내산 계란, 먹어도 좋다"…與野, 한목소리로 '질타'

[the300]"국민의 불안감 키웠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속개된 전체회의에 참석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17.08.16. 20hw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6일전 기자간담회에서 유럽 살충체 계란 파동을 거론하며 "국내는 문제가 없으니 먹어도 좋다"고 발언해 여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류 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에 출석, 해당 발언에 대해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당시는) 유럽 계란이 문제였고 60건을 조사했는데 이상이 없다고 보고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은 정부부처의 안일한 태도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4월 소비자보호연맹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국내산 계란의 진드기 감염률이 94.2%에 이르고 농약 사용농가가 61%라는 문제제기가 있었다"며 "대책 마련은 뒤로한 채 단순히 정부부처의 존재감을 보이기 위해 안심해도 된다는 발언을 한 게 아닌가"라고 따져물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도 "살충제 계란은 우리에게 없다고 말씀하지 않았나. 거기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키웠다"고 질타했다.

여당에서도 질타는 이어졌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인 상황"이라며 "(살충제 계란 파동은)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비화될 수 있다"고 했다.

류 처장은 이에 "지난 10일 기자간담회는 취임 뒤 첫 기자간담회였다. 당시 제가 보고받기론 작년 (국내산 계란) 전수조사 결과 이상이 없었고 국민들이 불안하시겠다 싶어 '지금까진 검출된 게 없었다'고 말한 것"이라며 "그런데 바로 이 사건이 터져 진심으로 그 부분에 대해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