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달걀 전량 폐기 후 피프로닐 잔류허용 기준 마련해야"

[the300]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한 양계장에서 직원들이 달걀 출하 전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던 중 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A 산란계 농가에서 피프로닐(Fipronil)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경기 광주시 B 산란계 농가에서는 또 다른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Bifenthrin)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2017.8.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벼룩·진드기를 잡는 피프로닐 성분이 계란에서 검출돼 축산물 먹거리에 빨간 불이 켜지자 해당 달걀을 전량 폐기하고 피프로닐의 동물 내 잔류허용기준 및 사용기준을 등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송석준 의원은 식약처에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해당 업체와 생산날짜 등 관련 정보를 면밀하게 분석한 후 대형마트와 소매점 등에 얼마나 유통됐는지 정확하게 파악해 국민들의 먹거리 불안을 하루 빨리 종식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 의원은 “양계 농가에서 닭의 벼룩이나 진드기를 잡기위해 피프로닐을 사용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닭의 체내의 흡수되어 계란에도 검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피프로닐과 같은 살충제는 동물의 피부에 뿌리는 것이기 때문에 현재 동물의 체내 잔류허용기준 등이 마련돼 있지 않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축산물을 먹을 수 있고, 양계농가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식약처가 식품공전 개정 등을 통해 피프로닐과 같은 살충제의 동물 내 잔류허용기준 및 사용기준을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프로닐은 페닐피라졸 계열의 살충제로 주로 농작물에 사용되고 개나 고양이 등과 같은 애완용 동물의 피부의 벼룩, 진드기를 잡는데 사용된다. 하지만 닭 등 식용동물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