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오는 30일 워싱턴서 회담 개최...대북 메시지 발송(상보)

[the300]사드 잔여 발사대 4기 임시 배치 추진

7월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도발 관련 긴급 현안보고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스1
한미 국방부 장관이 오는 30일 미국 워싱턴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한다. 

국방부는 14일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 자료에서 "미 고위급 인사 방한과 한미 국방 장관 회담을 계기로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의 방문을 비롯 미 태평양 사령관 등 각종 국방협력 회의를 계기로 국제사회와 대북제재·압박을 위해 공조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미동맹의 능력 강화 차원에서 한국형 3축체계 핵심전력 조기 구축에 노력하고,  미사일 지침 개정 협의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한미동맹의 강력한 대응의지와 능력을 보이기 위해 북한의 도발에 따라 우리 군 단독 또는 한미 연합 무력시위도 이어갈 방침이다. 

올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계기로 북한 핵·미사일 대응 연습도 강화하고, 추가적인 미군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임시 배치도 조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 "사드 배치는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권이 교체되었다고 해서 이 결정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영향평가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철저하고 엄정하게 실시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우리 국익과 안보적 필요를 최우선적으로 고려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4기의 잔여 발사대 임시배치에 대해선 "야전배치 개념을 적용해 별도의 시설공사 없이 임시패드에 설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드 배치 주민 반발과 관련 "범정부 차원의 성주·김천지역 지원대책을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