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안보 공세 강화…"문재인정부 안보 인식이 가장 큰 위기"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2017.7.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이 북핵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정부의 안보 태세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점점 키우고 있다.

국민의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한반도의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고,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 전쟁이나 위협이 있어서는 안 된다. 정부의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수석이 북한 상황 해결을 위해 통화했다"며 "양국이 큰 틀에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미-중 통화에 대해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하는 제3자 입장의 평가를 내 놓을 때인지는 의문"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할 정부가 한국을 배제한 외국 정상들의 통화에 기대감만 표시해서야 국민이 정부를 믿을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바른정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튼튼한 안보' 비전 제시를 촉구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둘러보며 '서북도서 방어와 NLL 사수는 안보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듣던 중 반가운 소리"라며 "과거 'NLL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런 관점과 자세로 임한다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미사일을 확보한 이상 NLL 사수 의지와 방어 태세 정도로는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 못 지킨다는 거 알지 않느냐"며 "지금 우리 군과 대통령을 보며 국민들이 걱정하고 의문을 갖는 것은 바로 그 점"이라면서 문재인정부의 안보 태세를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안보 불감증이야말로 최대의 안보위기"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무력 도발 및 대미 협박으로 미국의 강경론이 정점을 치닫고 있으나 청와대와 문재인 정부는 당사자국의 정부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로 평온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의 내부결속용으로 보인다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가 하루 만에 말을 바꿔 NSC를 연 청와대의 우왕좌왕하는 행보를 보며 그 어느 국민이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