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5.18 종북몰이와 맞설 것"…바른정당, '택시운전사' 단체 관람

[the300]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5.18에 대한 음해, 아직도 극우 일각에서 나와"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이동훈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2일 "5.18 종북몰이와 맞서 싸울 것"이라며 20여명의 당 소속원들과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택시운전사를 단체 관람하는 이유는 이 시기에 5.18이 가지는 의미가 각별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알렸다.

그는 "5.18이 없었다면 촛불도 없었다"며 "우리 사회를 한 단계 도약시킨 촛불의 어머니가 바로 5.18"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5.18 희생이 있었기에 87년 6.10 항쟁이 있었고 그 6월세대는 이번 촛불의 주역"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5.18을 폄하·매도하는 세력과 단호히 맞서겠다는 결의를 다지기 위해 (영화를 관람한다)"며 "북한군 수백명이 광주에 침투해 일으킨 것이 5.18이라느니 '임을 위한 행진곡'이 김일성 찬양곡이라는 음해가 아직도 극우 일각에서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와 바른정당은 이런 5.18 종북몰이와 단호히 맞서 싸우고 이런 음해가 얼마나 허위사실에 기초해 있는지 밝혀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는 이날 영화 관람에 함께하려 했으나 취소한 바 있다. 전날(11일) 당은 안내문을 통해 "북핵 문제로 시국이 엄중한 상황이기에 (지도부의 관람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에 따르면 이날 관람에는 정운천 최고위원, 정문헌 사무총장 등 바른정당 소속 20여명이 함께 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