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사퇴에 與, "할말 없다"…野, "인사시스템 전면보완"

[the300]민주당, "본인 판단 존중"…야4당, 청와대 인사 책임 거론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가운데)이 1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퇴근을 하고 있다. 박 본부장은 과학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 퇴근 이후 자진 사퇴했다. 2017.8.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1일 끝내 자진사퇴하자 임명 철회를 촉구해온 야당은 국민을 실망시키는 인사가 다시는 없어야 한다며 인사검증시스템에 대한 문제를 또다시 제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본인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말을 아꼈다. 

자유한국당은 "사필귀정이자 당연지사"라면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 다른 인사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나머지 잘못된 인사도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계속 '보은·나홀로·코드(보나코) 인사'를 밀어붙인다면 국정 혼란을 야기시키고 국민의 저항만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당은 박기영 본부장의 사퇴에 대해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일"이라며 "늦게나마 이를 수용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상식이하의 인사로 인한 불필요한 갈등과 소모적인 논란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어야한다"며 "문재인정권은 우리편이라면 부적격 인사라도 앞뒤 가리지 않고 임명하는 우를 다시는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청와대는 연이은 인사 참사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책임론을 거론했다.

정의당 역시 현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 문제점을 거론하며 쓴소리했다. 최석 대변인은 "아주 기본적인 검증 과정을 지나쳤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며 "구멍난 인사검증시스템을 전면보완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별히 드릴말씀은 없으나 본인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짧게 논평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으로 박 본부장의 사퇴를 요구한 적은 없으나 당내에서는 박 본부장이 부적절한 인사라며 자진사퇴 필요성을 거론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