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포괄임금제 법으로 제한하는 방안 검토"

[the300]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남용 않도록 철저히 근로감독할 것"

김영주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포괄임금제를 법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정미 정의당 의원의 "예외적인 경우에 사용하도록 한 포괄임금제가 업계에 만연해 수많은 임금 착취가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동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포괄임금제는 장시간 근로를 하면서 노동을 착취하는 제도"라며 "법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남용되지 않도록 근로감독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사용자가 근로자의 출퇴근 기록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이 의원의 제안에 김 후보자는 "출퇴근 기록을 반드시 해야 포괄임금제 남용이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