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고용노동부, 일반-전임 상담원 통합 추진 노력할 것"

[the300]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8.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국회 환노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고용노동부 일반상담원과 전임상담원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일반상담원과 전임상담원의 처우 격차를 해소하려고 고용노동부에서 예산을 확보했었는데 기재부에서 그 예산을 승인해주지 않았다"며 "임금 차별 많은 건 시정해야할 부분이라 생각하고 가급적 한번에 다 맞춰줘야겠지만 우선적으로 전임 직급과 통합 방안을 모색하면서 내년도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배달산업에 종사하는 젊은이들도 노동 제공하면서 대우도 잘 못 받고 사고도 많이 난다"며 "특수고용직 노동자에 대해 보험설계사와 골프장 캐디에 대해서도 법원 판결이 다른 부분이 있는데, 직종이 다르더라도 노동을 제공하고 대가를 정당히 받도록 노동자성 인정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제가 노동조합 활동할 때부터 특수고용노동자들은 4대보험도 못 들고 산재처리도 안되고 차별 받았다"며 "아직도 차별을 받는데, 이에 대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서 국회와 논의하며 집중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19대 국회 시절 조카를 인턴으로 채용했다는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당시 국회 인턴 월급이 110만~120만원 할 때라 공고 내도 사람이 잘 안 와서, 직장 다니다 그만 둔 조카를 불러 경험을 쌓게 해주려 했다"며 "친인척 채용에 대한 사회적 물의가 불거지기 전에 스스로 그만두게 하고 그 다음부터 인턴은 무조건 공개채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