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에 따른 피해 없도록 살필 것"

[the300]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17.8.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11일 국회 환노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취임하면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 때문에 희생되는 비정규직이 없도록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재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따라 특별실태조사가 진행중인데 전환대상 기관들 중 정부정책에 대해 도발하는 기관도 있다"고 지적하자 "500여명으로 구성된 전문가와 컨설팅팀을 꾸려서 진행중인데 아직 방안이 안 나왔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정규직 전환을 막고자 계약기간 끝난 비정규직들을 해고하는 공공 및 민간부문 사업장들에 대해서는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전환 발표 이후 계약기간 끝난 비정규직들 연장 안하거나 여러 (편법)제도를 실시를 하는 걸로 안다"며 "취임하게 되면 방안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고용노동분야 국정과제 추진 및 향후 대책에 대한 질문에는 "대통령이 당선되자마자 1호로 일자리위원회 만들고 상황판도 설치했으며 100대 과제 중 주요 5대 과제에 일자리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노동시장의 변화가 온다고 생각하며 여러 이견들이 존재하니,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이런부분 다 담아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정책에 함께할 수 있도록 여러 의원님들의 의견도 받겠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