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추경의결' 불참의원 26명 사유 '전수조사'

[the300]25~25일 이틀 간 조사 후 구체적 대응방안 마련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추경'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 회의실이 관련 자료들만 놓인채 텅 비어있다. 원내 교섭단체 4당은 이날 국회에서 예결위 간사 회동과 원내대표 회동을 잇달아 진행하며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여당이 지난 주말 추가경정예산안 본회의 표결이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지연된 것을 공식사과하고 불참자 자당 의원 26명의 불참 사유를 전수조사키로 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 이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민기 수석 사무부총장이 불참 국회의원 전원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틀 간 조사를 벌인 뒤 26일 열릴 최고위에서 대응방안을 구체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징계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박 수석대변인은 "오늘 열린 최고위에서 당의 질서와 기강을 잡아야 한다는 말이 있었지만, 징계 얘기는 없었다"며 "26일 최고위에서 무엇을 할지 정한 것은 아니고 일단 선행 조사를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에 앞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우리 당의 느슨한 행태는 정당화될 수 없을 것"이라며 "국민께 심려 끼친 점을 당 대표로서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의회 운영의 가장 기본적인 정족수 관리를 못해 당원으로부터 많은 질타를 받았다"며 "집권 이후 우리 스스로 먼저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여당 원내대표로서 책임감을 무겁게 느낀다"며 "예측하지 못한 제게 책임이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회기 중 국외 출장 금지 등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는 지난 22일 오전 9시50분 추경안 의결을 위해 본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정족수 미달로 개의 후 3시간쯤 지난 후에야 가까스로 표결을 마쳤다.

당시 본회의에는 민주당 의원 총 120명 중 26명(21.7%)이 불참했다. 5명 중 1명이 불참한 셈이다. 추경은 국회 현 재적의원(299명) 중 150명 이상 참석하고 참석자 중 절반 이상이 찬성해야 의결할 수 있다. 추경안은 찬성 140명, 반대 31명, 기권 8명으로 통과됐다.

회의에 불참한 여당 의원 26명은 해외 일정을 소화하거나 지방 지역구 활동, 개인 사정 등으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일자 일부 의원들은 불참 사유를 밝히기도 했다. 송영길 의원은 지방 강연, 이석현 의원은 한국·싱가포르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불참했다.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 일가 은닉재산 추적을 위해 독일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