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적극 고려할 때"

[the300]"반대하는 시청자 단체·종편·신문광고업계 설득할 것"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속개된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07.19. 20hw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제는 적극적으로 생각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종합편성채널의 반발과 시청권침해문제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시청자 단체가 있으니 잘 설득해야하고 종합편성채널이나 신문광고 업계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중간광고를 허용하 뜻이 있다는 것이냐’는 신상진 미방위원장의 질문에 “제 개인적 뜻으로만 되는 것은 아니라 상임위원들과 협의를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앞서 ‘유사 중간광고’로 불리는 지상파 방송사의 프리미엄CM(PCM)에 대해 불법은 아니지만 매체간 소비자 시청권 침해, 매체간 균형발전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PCM은 위원회 검토 결과 불법은 아니라고 한다”며 그렇지만 소비자입장에서 시청권을 침해하기도 하고 그 여파가 다른 신문시장이나 유료방송시장에 미칠 수 있다. 매체간 균형발전과 비차별이라는 측면도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