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MBC는 비정상…종합적으로 문제 있다"

[the300]"어떤 정권 하에서도 편향되지 않는 언론 추구하는 것이 저의 철학"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료에 메모를 하고 있다. 2017.7.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MBC는 종합적으로 볼 때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진행한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MBC를 적폐방송이라고 손 보겠다고 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저를 방통위원장으로 지명한 것은 제가 법과 제도에 따라 방송을 제대로 잡아달라는 부탁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자는 "MBC는 내외에 여러 분란이 있고 소송도 제기돼 있고 무엇보다 시청률이 하락했다"며 "방통위원들의 의견을 참조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언론에 대한 철학은 어떤 정권 하에서도 편향되지 않는 언론을 추구하는 것이지 특정 정권에 편향된 언론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염려하시는 바를 잘 알고 있는데 비정상적인 방송을 정상적인 방송으로 바로잡겠다는 것이 취임 때 제가 기자들에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