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공기관장, 전문성있으면 캠프·정치인 출신도 가능"

[the300]"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어야"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07.13.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정부가 전문성이 있다면 대선캠프 출신 인사들도 공공기관 인선에서 배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참모진들과 회의를 갖고 공공기관 인선 기준과 관련해 "대선캠프 등 청지권 출신을 임명할 경우 전문성이 있는 인사들을 임명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명분을 갖춰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기관 대표 및 임원 인선과 관련해 일종의 원칙을 제시한 셈이다. 캠프 출신을 공공기관장 인선에서 배제하지 않겠지만, 적어도 관련 분야에 전문성이 있어야 임명을 할 수 있다고 지침을 내렸다. 연설비서관과 같은 인사가 금융기관장이 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침을 바탕으로 공공기관장 인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추천위원회에서 공공기관장 논의에 착수한 상황이다. 인위적인 물갈이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박근혜 정부의 친박계 공공기관장들이 물갈이 1순위로 언급되기도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공기관장 인선과 관련해 "현재 임기가 끝났거나 공석인 곳을 중심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외청장급 인사가 끝나고 나면 바로 이어서 순차적으로 인사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