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탁현민 靑에서 일해달라 강하게 부탁…판단은 국민 몫"

[the300]페이스북에 장문의 글 올려…"노무현 대통령 때 아쉬움 반복하지 않게할 적임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 후 취재진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관련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4.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에게 청와대에서 일해달라고 강하게 부탁한 장본인이라며 탁현민 행정관을 추천한 이유를 세세히 밝혔다. 야권과 여성계는 물론 여당에서도 나오고 있는 탁 행정관에 대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판단은 국민들의 몫"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김경수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탁현민 교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린다"면서 자신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탁 행정관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주에 피신까지 하면서 이제는 자유롭게 살고 싶다는 그에게, ‘당선만 시켰다고 끝이 아니다’라는 논리를 들이댔다"며 "인수위도 없이 시작해야 하는데 최소한 정권 초기만큼은 도와드려야 하지 않겠냐며 몰아세우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그 이유로 "그간의 청와대 행사들이 문재인 대통령께는 맞지 않는 옷인 것 같아서였다"며 "'친구같은 대통령, 이웃집 아저씨 같은 대통령'을 꿈꾸는 분에게, 딱딱하고, 국민들과 늘 먼 거리에서만 인사해야하는 기존의 청와대 행사 방식은 어울리지도 않고대통령께서 좋아하지도 않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더구나 "참여정부 당시 '경호상의 이유'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의 소탈한 모습이  국민들께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던 아쉬움이 늘 회한처럼 가슴 한 구석에 응어리로 남아 있다"면서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 된 뒤, 참여정부 5년 내내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하면서 느꼈던 안타까움을 그대로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봉하마을에 귀향해서 국민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보여주신 노무현 대통령의 행복한 모습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 계실 때에도 경험하게 해 드릴 수는 없을까, 어쩌면 국민들이 더 그런 모습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까"라며 "그런 일을 해내는 데 탁 교수가 가장 적임일 거라고 저는 판단했고,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행사 기획이 단순한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의 뜻을 잘 이해하고 국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 국민과 늘 소통하고 싶어하는 대통령에게 꼭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그가 청와대 의전행사에 필요한 적임자임을 에둘러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금 항간에서 탁 교수에게 쏟아지는 비판도 잘 알고 있다. 그 비판 속에는 사실과 허구가 뒤엉켜 있기도 하다"면서 "최근 벌어진 논란에 대해서는 이미 탁 교수 본인이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덧붙이지는 않겠다. 다만 청와대에서 일해 달라고 강하게 부탁했던 처지라그 사연은 꼭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묵묵히 자기에게 주어진 역할을 해내면 된다고 일절 대응을 하지 않는다기에 저도 안타까운 마음으로 보고만 있었다. 마침 탁 행정관 본인의 인터뷰가 언론에 나왔기에 추천했던 사람으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는 "최종적인 판단은 온전히 국민의 몫입니다. 다만 그 판단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글을 올린다"고 글을 마쳤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