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외교관 성폭행 '쉬쉬'...교민 입단속 시켰나?

[the300]외교부, 해당 외교관 검찰에 고발...중징계도 의결

임종철 디자이너
지난 8일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외교관의 여성 직원 성폭행 혐의에 대해 현지 한국 대사관이 교민들에 입단속을 시켰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한 현지 교민은 14일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후 대사관인 교민들의 입단속을 한 것은 물론 현지에서 젊은 여성 교민들을 술자리에 불러 동석을 종용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 교민에 따르면 대사관에서 각 기관에 사건에 대해 말조심을 당부했고, 피해 여성이 불리하게 될 것 같아서 인터뷰에 응해 현지 대사관의 상황을 설명하고 싶었다는 것이다. 

이어 이 교민은 "에티오피아는 교민 수 자체가 적을 뿐 아니라, 60~70% 이상이 대사관과 관련돼 있다"며 "해외공관이 다 그렇듯 대사관이 권한을 갖고 있기에 대사관에 불리한 진술을 대놓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현지 대사관이 교민에게 한 '갑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교민은 "젊은 친구들이 원하지 않는 경우에도 (술자리 등에) 동석시킨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대, 30대 친구들이 봉사하러 오거나 계약직이나 인턴과정으로 와있는 친구들이 있는데, 대부분이 정부기관에 속하거나 관련된 곳에 속한 친구들"이라면서 "(용모가) 괜찮은 친구들이 오면 술자리에 부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외교관이 성폭행 의혹을 부인하는 것과 달리 피해 여성에게 집요하게 접촉해 합의를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이 교민은 전했다.

이 같은 외교관의 성폭행 혐의 은폐 의혹에 대해 외교부는 "별도의 입장 발표는 없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외교부는 이날 여직원 성폭행 의혹과 관련된 해당 외교관을 검찰에 고발하고 중징계도 의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감사관실이 이틀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 끝에 오늘 오후 해당인에 대한 중징계의결을 요구했다"며 "해당인은 조사 과정에서 혐의사실을 모두 부인하였으나 관련 증거와 피해자의 진술로 볼 때 범죄 혐의가 명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동의하에 해당인을 대검찰청에 고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외교부는 에티오피아 주재 고위 외교관이 지난 8일(현지시간) 저녁식사를 함께 한 계약직 여성 행정직원이 만취하자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신고를 10일 접수하고 조사를 진행해 온 바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