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與당에 추경 수정안 제안 방침…국회 정상화 될 듯

[the300]국민의당·바른정당 추경심사 참여로 '고립위기'…추경심사 참여 '명분만들기' 돌입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의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7.7.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에 참석하기 위한 명분만들기에 돌입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경 수정의견을 여당에 제시하고 여당이 이를 바탕으로 수정안을 만들면 추경심사에 참여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나와있는 추경안은 법적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법적요건을 충족할수 있는 수정의견을 여당에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으로는 정부가 그부분을 수정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여당이 수정안을 내는 형식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모두 추경심사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고립위기에 처한 한국당이 추경심사 참여 명분만들기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는 내용에 대한 의원들의 동의를 구할 방침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