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적폐청산팀이 재조사할 13건의 내용은?

[the300]노무현 논두렁 시계·국정원 댓글·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등 조사 착수

서훈 국정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서훈 국정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시험발사 등에 대한 보고를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국가정보원은 '노무현 논두렁 시계 사건' 등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서 조사할 13개 항목을 확정했다.

11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따르면 국정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 사건 △북방한계선(NLL) 관련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문화계 블랙리스트 △국정원 댓글 사건 △헌번재판소 사찰 △채동욱 검찰총장 혼외자 사찰 논란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 조작 △추명호 국장 우병우 민정수석 비선보고 △우파단체 지원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 △좌익효수 필명 사건 △해킹프로그램(RCS)을 통한 민간인 사찰 의혹 등 13개 사안을 적폐청산 리스트로 확정했다.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정보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원은 이번 국정원 개혁활동과 관련 실시한 내부조사에 응답한 직원 81%가 순수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적폐청산 TF가 필요하다고 공감하고 있다"며 "의혹 관계 사실 안다면 조사 협력하겠다는 응답도 78%에 이른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국정원은 전 직원이 이번이 국정원을 정치로부터 자유롭게 할 마지막 기회라는 공통인식 바탕에서 개혁에 동참하고 과거의 멍에를 벗고 제2의 국정원으로 새롭게 탄생하려 한다고 보고해 이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정원의 정치와의 단절을 두고 적폐청산 TF에서 13가지 과제를 정치와 무관하게 이뤄질 거냐에 대해 상당히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여야 의원들이 동의를 하더라도 정치와 무관하게 자체 직원들의 정치적 중립, 국정원 고유의 업무 수행되는 데 도움이 되는 방향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