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민연금, 중기 모태펀드 참여 확대해야"

[the300]국정기획위, 국민연금기금 운용방향 토론회…김 위원장 "사회책임투자펀드 일정 비율로 운영해야"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이 6일 "중기 모태펀드에 대한 국민연금의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며 "정부와 협력해 사회책임투자펀드를 일정 비율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정기획위의 '소득주도성장과 국민연금기금 운용방향 결정' 토론회에서 "벤처 창업 투자의 캐피탈로서 국민연금이 어떻게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좀 더 많은 고려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통계를 보면 국민연금 주식투자 중 대형주와 재벌기업 투자가 83.3%"라며 "코스피의 대형주 비중이 77%인데, 국민연금은 코스피 구성지수보다 더 많이 재벌에 투자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점에 대해 국민연금 운용하는 분들이 주식투자 비중에서 상당히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며 중기 모태펀드에 대한 국민연금의 참여 확대를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연금을 고갈 시키지 않고 건강하게 나가는 최선의 방법은 인구를 늘리는 것"이라며 "(국민연금 기금의)일정비율은 사회책임투자펀드로 써야 국민 재산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국민연금이 국공립의료시설이나 공공임대주택 투자도 효과적인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며 "초기엔 국채에 의존할 수밖에 없겠으나, 시간이 지나면 국민연금의 리스크를 부담해 운영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반영됐던 국민연금의 거버넌스 문제도 거론했다.

김 위원장은 "기금운용위원회의 전문성을 보강하는 거버넌스 개편이 시급하다"며 "기금운용위원회가 변화된 미래경제에서 할 역할에 관해서도 동태적으로 접근하고 올바른 답을 줄 수 있는 전문성 보완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까지 전반적인 조세·재정개혁을 준비하려고 하니까 그때까지 국민연금의 거버넌스를 개선하고 국민의 연금운용 신뢰를 높이는 일에 집중하는 게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