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송영무 장관 임명 막기 위한 저항 있는 것 같아"

[the300]국회,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막기 위한 군 일각의 저항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뤄진 송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을 보면 국방부가 평소에 군사기밀이라는 이유로 자료를 내놓지 않는데 이번에는 많은 자료들이 쏟아져 나왔다. 일종의 자료 유출 홍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장관 임명을 막기 위한 저항이 있는 것 같다고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국방장관 되는데 대해 불편해, 불안해하는 사람이 있다고 보냐"고 묻자 송 후보자는 "약간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또 "해군참모총장할 때 강력한 개혁을 추진해 원성이 자자했다고 한다"며 "헌병을 대대적으로 개혁 조치한 것이 맞나"고도 물었다. 이 의원은 연이어 송 후보자의 군 내부 개혁 이미지로 인해 반대세력이 움직이고 있다는 추론을 할 수 있다며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송 후보자는 "개혁 의도에 공감은 하지만 조금 무리하지 않느냐고 생각한 것 같다"며 "헌병 직분은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것인데 그들이 스스로 그런 짓을 했기 때문에 용서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잘못된 수준에 따라 다르지만 (개혁의 대상들이) 징계나 전역 조치를 취한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