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野 운영위 소집, 국민 겁박하는 '의회독재'…비상식적"

[the300]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보위·운영위는 여당이 운영위원장…한국당, 자리 내놓아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도중 지난 역대 정부 출범 첫 해 추경 및 국회 상임위 상정 소요시간이 적힌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선 자유한국당에 대해 "툭하면 불참정치로 정부와 여당을 겁박하는 의회독재다"며 "상식적이지 않다"고 맹비난했다.

우 원대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대대책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은 나라가 어찌되든 말든 정부 발목만 잡으면 그만이라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운영위 단독소집도 모자라서 간사간 협의도 없이 안건도 일방통행식으로 진행했다"며 "교섭단체간의 협의라는 국회 관행도 무시한 의회독재 처사"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상임위를 중단한 상태에서 국회 운영위만 열어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시키고 업무보고를 받겠다고 한다"며 "과거 사례를 비춰봐도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의 운영위원회 위원장 자리 반환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정보위·운영위는 책임성과 안정성을 위해서 여당이 운영위장 맡아왔다. 보수정권에서도 마찬가지 국회가 생긴 이래 늘 그래왔다"며 "여당도 아니면서 위원장을 고집하는 것은 국회 운영 전반을 정치공세화 하려는 것 아닌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여당 원내대표 몫인 운영위원장 자리도 내놓지 않고 몽니를 부리고 있다"며 "운영위원장 자리를 틀어쥐고 무리한 요구를 하지 말고,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고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향해 "장관 임명에 이견이 있을 수 있으나 그것이 국회 전체를 올스톱 시킬 만한 일인가"라며 "추경이 제출된지 2주가 지났고 정부조직법은 12일이 지났지만 상정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데 야당은 국민들의 절박한 민생을 외면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날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오늘은 국회 운영위를 단독 소집할 것이 아니라, 운영위원장을 즉각 양보하는 날이 돼야 할 것"이라고 한국당의 운영위원장 포기를 촉구했다. 아울러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한국당의 발목잡기에 동조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며 "말로만 추경안 논의에 착수할 것이 아니라, 두 야당만이라도 심사에 즉각 착수해 책임있는 야당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