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文정부 두번째(상보)

[the300]추가자료로 재산증식 과정 소명…이틀만에 반대 없이 통과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사진=뉴스1
국회 정보위원회는 31일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로 국회 검증을 통과, '1기 내각'에 합류하게 됐다.


정보위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김병기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청문보고서 채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낙연 인준안 문제로 국정원장이나 기타 장관 임명 청문회 채택건에 대해 좀 연기하지는 의견도 있었지만 대승적 견지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데 찬성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무난하게 아무 다른 의견 없이 청문보고서가 채택됐다"며 "(보고서에는) 청문회 당시 (의혹에 대한) 내용만 있고 부적격 의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결과보고서 자체에 어제 간사협의에서 나온 의견 등을 다 넣었기 때문에 결과보고서 자체에 대해선 반대가 없었다"며 "이견 없이 통과됐다"고 설명했다.


정보위는 당초 전날 전체회의를 열고 서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했으나 야당이 2007년 서 후보자의 재산 증식 경위가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추가 자료 제출을 요구해 청문보고서 채택이 하루 연기됐다.


서 후보자는 29일 청문회에서 2006년 11월 국정원 3차장에 임명된 이듬해인 2007년 6억원의 재산증식이 이뤄진 경위에 대해 "4분의 3이 펀드로 갖고 있던 예금인데 주식시장이 활성화된 시절이라 4억5000만원이 증식됐다"며 "나머지 1억5000만원은 공시가가 오른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정보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서 후보자가 제출한 추가자료를 분석한 결과 당시 펀드에서 4억5000만원이 늘어난 과정에 대한 소명이 이뤄졌다고 판단해 이날 회의에서 큰 이견 없이 청문보고서 채택안을 가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