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북의 친구 되겠다..새만금 속도 낼 것"(상보)

[the300]"외국어선 불법조업 강력 대응..해운조선 정부차원 지원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5.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새만금 개발사업을 청와대 정책실을 중심으로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해운조선산업은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31일 전북 군산 새만금 신시광장에서 열린 22회 바다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언제나 너른 마음으로 품어주신 전북도민과 군산시민들께 감사드리며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는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경제 허브, 특히 중국과의 경제협력 중심지가 될 수 있는 곳이 새만금이지만 문제는 속도다. 청와대 정책실을 중심으로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매립도 필요한 부분은 공공매립으로 전환해서 사업 속도를 올리겠다"며 "신항만과 도로 등 핵심 인프라를 빠른 시일 내 확충해 새만금이 환황해 경제권의 거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양수산 도약에 앞서 반드시 짚고넘어가야 할 과제가 바로 세월호"라며 "다시는 이런 해양 사고가 없어야 하며 세월호 참사에 대한 깊은 반성을 시작으로 모든 분야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을 위협하는 외국 어선의 불법조업은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해양안보를 위협하는 그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할수역은 물론 극지와 심해저까지 관리할 수 있도록 선박과 인력 등 해양조사 역량을 보강하겠다"며 "국가 전체 R&D(연구개발) 대비 해양수산 R&D 비중을 주요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고 해군 전력에 대한 투자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기후변화와 자원감소로 병든 우리 바다를 되살리겠다"며 "새 정부는 우리 바다를 살리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라졌거나 사라지는 자원은 첨단 양식기술로 되살리고 국가와 어업인과 더불어 시민사회도 함께 참여하도록 자원관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며 "어장 회복과 함께 세제 지원으로 어업인 소득을 높이고 살기 좋은 어촌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수산업은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만족하는 고급 식품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어업인들도 단순한 생산자가 아니라 유통과 판매, 관광까지 경영과 소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선해운산업은 정부가 직접 지원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 조선산업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를 설립하겠다"며 "친환경 선박을 포함한 우리 선사의 선박 발주를 돕고 과거처럼 글로벌 대형 선사 그룹과 함께 당당히 경쟁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항만·수산기업의 신규 선박 발주, 노후선박 교체, 공공선박 발주, 금융 지원, 해외항만 개발 등 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며 "해운과 조선이 상생하는 선순환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