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제지원으로 어업인소득 높이겠다"(5보)

[the300]"새정부, 우리 바다 살리기 위해 모든 수단 강구"…사라진 자원 첨단양식기술로 되살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5.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세제 지원으로 어업인 소득을 높이고 살기 좋은 어촌을 만들어 일하고 싶고 물려주고 싶은 수산업으로 체질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북 새만금 신시광장에서 열린 22회 바다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새 정부는 우리 바다를 살리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로 인한 바다 생태계 변화가 가장 빠른 곳이 한반도 주변 해역"이라며 "수온과 해수면 상승 속도가 세계 평균보다 빠르고 연근해 수산물 생산량은"지난해 처음으로 100만톤 밑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사라졌거나 사라지는 자원은 첨단 양식기술로 되살리고 국가와 어업인과 더불어 시민사회도 함께 참여하도록 자원관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며 "어장 회복과 함께 세제 지원으로 어업인 소득을 높이고 살기 좋은 어촌을 만들어 일하고 싶고 물려주고 싶은 수산업으로 체질을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수산업은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만족하는 고급 식품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소비자가 원하는 깨끗한 수산물을 제공하면서 제 값에 팔도록 하겠다. 어업인들도 단순한 생산자가 아니라 유통과 판매, 관광까지 경영과 소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