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전교조 합법화는 시민단체 의견 반영한 것"

[the300]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나라위원회 이끌며 10대 개혁과제 제시..."국정기획위에서 다룰 것"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선과정에서 국민의나라위원회를 이끈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전교조 합법화는 시민단체 의견을 그대로 접수한 것일 뿐 민주당내에서 논의가 이뤄진 적은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법 통과가 필요없고 시간이 많이 안걸리는 10개의 시급한 개혁과제를 뽑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쪽에 전달했는데, 전교조 합법화가 그중 하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선대위 발족과 동시에 위원회가 출범했고, 위원장을 맡아 '신정부의 국정 환경과 국정운영 방향'을 만들었다"며 "새 정부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전달하는게 목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나라위원회는 '촛불 개혁 10대 과제'로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자 인정 △교원노조 재합법화 선언 △세월호 선체 조사위 인력·재정 추가 지원 △4대강 복원 대책기구 지시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재수사 지시 △최저임금 공약 준수의지 천명과 근로감독 강화 시행 지시 △노동개악 4대 행정지침 폐기 △개성공단 입주업체 긴급지원 지시 △박근혜 정부 언론 탄압 진상조사 착수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 금지 등을 제시했다.


박 의원은 "10대 과제로 선별한건 문재인 대통령 공약집과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TV 토론에서 얘기한 것들을 종합해 정했다"며 "문 대통령의 생각과 방향을 반영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밖에 "우리 위원회에서 작업했던 분들 중 상당수가 국정기회자문위원회에 들어갔다"며 "문 대통령의 생각을 많이 반영해 고민하면서 만들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