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내주 두차례 차관인사…관료출신·안정 기조

[the300]장관인사는 '외교'부터 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광주/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문재인정부가 내주 두 차례로 나눠 차관인사를 단행한다. 차관은 관료 출신으로 인선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인선의 기조는 국정 안정이 될 전망이다. 장관인사는 총리 인사청문회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5월말 이후에나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문 대통령께서 다음 주 두차례에 나눠 차관인사를 할 것 같다”며 “장관인사는 다음주에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인사가) 빠르게 진행되면 외교부장관 하나 정도는”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6월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차질없이 준비하기 위해 외교부 장관 인사는 다음주 중에 단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장관급 인사는 국무총리의 제청이 필요한데 현재로선 유일호 국무총리 권한대행 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를 행사 해야한다. 청와대는 이를 최소화하고 장관 인선 전까지 새 차관을 중심으로 개혁 관련 정책을 시행할 방침을 세웠다.

차관은 관료 위주로 인선할 방침이다. 아직 후보군은 추려지지 않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지만 장관과 손발을 긴밀하게 맞춰야 할 차관인 만큼 각 부처 장관 내정자와 사실상 조율을 마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차관 인사는 관료 위주로 한다고 봐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다만 개혁드라이브를 걸어야하는 부처는 아무래도 관료보다 개혁성을 가진 외부인사들을 영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새 정부 장관 라인업은 정치인 출신으로 채워질 것이 유력하다. 정부 초기 개혁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서는 조직 장악력과 실행력이 있는 거물급 정치인들이 장관 자리에 앉는 게 좋다. 

이런 상황에서 차관급 인사에서 관료 출신을 중시하겠다는 건 업무 전문성을 높여 시급한 국정 현안을 다루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무적 판단까지 고려해야 할 장관급과 달리 차관급은 실무형으로 구성, 조속히 정권안정을 꾀하겠다는 의미다. 

관가는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과 호남 출신 인사들이 중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문재인정부는 이미 정부 요직과 청와대 핵심 참모진에 참여정부 출신, 호남 출신 인사들을 대거 포진시켰다. 그러나 장관과 지역구도를 맞추는 게 관례인 차관 자리의 특성 상 내정된 장관 후보자에 따라 차관인사의 기준이 달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