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18 영령 위로에 시민들 뜨거운 눈물 23차례 박수

[the300]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해 기념사..마칠 때 기립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5.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고 천명하자 기념식 참석자들 사이에서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이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숨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이라며 기념사를 마치자 참석자들이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이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낭독하는 동안 총 23여차례의 중간 박수가 터져나왔다. 광주의 5.18정신의 의의와 진상 규명 의지를 강조하는 대목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의 함성이 함께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완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의 꽃을 피워내겠다"고 말했다.

또 "5.18민주화 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도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며 광주의 숙원을 풀겠다는 다짐도 했다. 5.18정신을 헌법에 담는 개헌 공약 역시 재차 확인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이 같은 기념사를 들으며 눈물을 훔쳤다. 강기정 전 의원은 복받쳐 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는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장면이 TV 중계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대선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