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정부 출범 1주일은 文정부와 어떻게 달랐나

[the300][런치리포트-대통령의 일주일]②朴 권위와 상징·文 실천에 집중

해당 기사는 2017-05-17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대통령 취임 전 60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 후 일주일은 문재인 대통령과 달랐다. 취임식은 거대하고 성대했다. 취임과 동시에 국무총리를 임명해 내각 구성에 돌입했다. 충분한 준비기간을 거친 박 전 대통령은 권위와 상징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고 시간이 없던 문 대통령은 실천에 집중했다. 

 

◇취임식 7만명 vs 300명 = 2013년 2월 25일 박 전 대통령은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역대 최대 초청 인원인 7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제 18대 대통령 취임식을 치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4만8000여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6만여명을 초청한 것보다도 훨씬 큰 규모였다. 반면 인수위 기간 없이 당선 후 곧바로 취임선서를 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30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약식으로 취임식을 치렀다. 

 

◇상징 vs 실천 = 박 전 대통령은 취임식 후 청와대로 돌아가는 길에 광화문 광장에 들렀다. 거대한 오방낭 주머니를 열고 ‘희망이 열리는 나무’ 제막식 행사를 가졌다. 365개의 국민들의 염원이 적힌 쪽지를 읽으며 국민들의 꿈과 희망을 실현하겠다는 상징성을 가진 ‘퍼포먼스’를 벌였다. 반면 문 대통령은 취임식을 마치고 청와대로 돌아가던 중 차를 세워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환영나온 주민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악수하며 소통을 실천했다. 

 

◇취임 다음날 총리 '임명' vs '지명'=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이튿날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3실장 9수석 체계로 이뤄진 청와대 인선과 내각인선은 인수위 시절에 모두 해 놨다. 이 전 대통령은 취임 첫날 국무총리 임명동의요청서에 사인을 하며 대통령으로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반면 문 대통령은 당선과 동시에 취임한 탓에 취임 다음날 국무총리를 지명하고 비서실장을 임명하는 등 취임 일주일 동안 청와대 인선에 집중하고 있다. 

 

◇국민 앞에 서기까지… 2일 vs 7일 = 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서서 자신의 생각을 밝히는 데 걸린 시간은 이틀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다음 날 첫 인사의 목적, 발탁 배경을 직접 설명하며 국민과 국회의 동의를 구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은 취임 후 일주일 째 되는 날 “새 정부 출범 일주일 되도록 정부조직법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지적한 뒤 "여야 대표 회동을 통해 발전적인 기대를 했지만 이마저도 무산돼 책임감을 느낀다. 국회와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 있어야 한다.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 전 대통령은 취임 후 87일만인 2008년 5월22일 광우병 파동에 대한 유감을 표하며 첫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업무지시 1호…일자리위원회 신설 vs 물가안정 = 문 대통령의 업무지시 1호는 일자리위원회 신설이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의 첫 업무지시는 ‘물가안정’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셋째날 새정부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공공요금 인상을 막고 물가를 안정시키라고 당부했다. 후보시절 공약인 증세없는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증세는 없다’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취임 초 ‘격식파괴’에 주력했다. 취임 이틀 뒤 수석비서관회의를 열며 온 순서대로 않는 자유좌석제를 실시하고 취임 사흘째 되는날 연 확대비서관 회의에서는 대통령이 비서관들로부터 직접보고를 받겠다고 선언했다. 엄격한 서열에 따라 정해진 자리를 없애고 효율적인 업무 처리를 위해 행정관→비서관→수석비서관→(대통령실장)→대통령 식의 보고 체계는 과감히 생략하겠다는 의미였다. .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대선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