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文대통령 국정철학 '나라다운 나라' 함께 실현"

[the300][인터뷰]더불어민주당 신임 사무총장 "추 대표 사심없어...갈등설 사라질 것"

이춘석 신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사진= 홍봉진 기자
이춘석 신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우리 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제대로 뒷받침하는 집권 여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신임 총장은 15일 당 사무총장으로 선임된 후 머니투데이와 가진 전화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도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집권 여당에 걸맞는 당으로 다시 태어나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장은 "야당이었던 우리 민주당이 이번 대선을 통해 여당이 됐고, 지금 모든 것이 새롭게 바뀌고 있다"며 "집권 여당으로서 국민적 눈높이에 맞게 변화와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모든 구성원이 국민의 선택에 보답을 해야한다고 했다, 이 총장은 "국민이 우리에게 정권을 맡긴 게 과거의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 새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로 만들어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며 "국민의 기대에 보답하려면, 우리 정당 구조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당내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구했던 나에게 이번에 큰 임무를 부여한 것"이라며 "새롭게 출발하는 더불어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 총장은 일각에서 제기된 당내 불협화음과 갈등설에 대해 일축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선거에서 진 당에서 당직개편을 하기 때문에, 이번 개편을 두고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며 "추미애 대표가 사심이 있어서 그렇게 결정한 것은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으면 그 구도에 맞게 당 사무처도 가야한다"며 "이번에 당직을 맡은 분들이 일을 잘 하면 불협화음이나 갈등설도 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3선 중진인 이 총장(전북 익산갑)은 이번 대선 기간 문재인 후보 원내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대통령과 당 대표의 원활한 가교 역할과 당·청간 협력적 동반자 관계에 적임자란 평가다. 호남 출신으로 전북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북지역 전국 최고 득표율 기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