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

[the300]페이스북 공유글 통해 '폴리페서' 논란 반박도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 비서관으로 임명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1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5.11/사진=뉴스1

조국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이 12일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썼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 능력 부족이지만 최대한 해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정수석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올 때까지 페북을 접는다. 메시지에 대한 답도 불가능하다. 널리 양해 구한다. 다들 건강, 건승하십시오"라고 썼다.

조 수석은 또 한인섭 서울대 교수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한 글을 공유했다. 

한 교수는 조 수석이 폴리페서라는 지적에 대해 "연구, 강의를 잘 않고 밖으로 돌아다니며 정치판에 기웃거리는 교수를 부정적 의미에서 폴리페서라 하는데 조 교수(조 수석)의 연구업적은 톱 랭킹이고, 피인용지수는 법학자 중에 제일 높은 쪽"이라고 썼다. 

그는 "'(조 수석이) 출세한 건가요'라는 물음에 대해 "출세는 무슨…징발된 거지요"라고 답했다. 그는 "본인은 정권 교체하는데 힘껏 돕고 연구실로 돌아오는 게 더 폼(?) 나잖아요. 그래왔는데, 이번엔 마 잡혀버린 모양이네요"며 "문재인이란 분이 눈 끔벅끔벅하며 우물우물 뭐라 하면서 잘 낚아간단 소문이 있데요"라고 적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