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촛불민심 원하는 개혁 위한 협상, 자신있다"

[the300][인터뷰]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기호 2번'…"대통령과 한팀으로 공약 실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광화문의 촛불민심이 원하는 것을 이루려면, 정말 유능한 협상력이 필요하다. 당청이 한 팀이 돼 잘 해내야한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우원식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개혁에 대한 소신을 갖고 협상을 제대로 해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 의원은 집권여당이 된 민주당의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한 팀이 되어 공약을 실현시켜야 하는 어려운 자리"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석이 120석으로, 여소야대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는 "우리 사회는 지금 민주주의가 훼손됐고, 불공정과 불평등으로 기울어진 사회가 됐다"며 "국민의 삶을 바꿔달라는 국민의 요구를 듣는 것이 과제"라고 했다.

우 의원은 자신이 초대 위원장을 맡았던 민주당 내 기구인 '을지로위원회' 활동을 강조했다. 을지로위원회는 국회가 비정규직 노동자나 중소기업, 자영업자 등 '을(乙)'들이 있는 곳을 찾아가서 문제를 해결해보자는 취지로 2013년 출범한 기구다. 

우 의원은 "나는 을지로위원회를 통해 정치협상보다 더 어려운 이해관계가 얽힌 기업간, 노사간 협상을 해 왔다"며 "해결될 때까지 협상하는 끈질기고 진정성 있는 태도에서 협상력을 검증받았다"고 자신했다. 

민주당 내에서 '친문(친문재인)'으로 분류되는 홍영표 의원과의 경쟁에 대한 부담이 없냐는 질문에 "계파를 구분하는 것은 이제는 적절치 않다"며 "당내 의원들 사이에 쌓인 신뢰를 믿는다"고 말했다.

2015년 원내대표 선거에서 우상호 의원에게 7표 차이로 졌던 '원내대표 재수생'인 그는 이번에는 성공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재수'에 성공해 대통령이 된 것처럼, 재수하는 만큼 더 잘 준비됐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