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선거비용 500억원…洪후보 420억, 安후보 460억

[the300]文·洪·安, 15%이상 득표해 전액 보전…流·沈은 10%미달로 보전 못받아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문화원에 마련된 잠실 7동 제1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사진= 김창현 기자
19대 대선 선거비용으로 문재인 대통령 측은 500억여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은 420억여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460억여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 후보 모두 전액 보전 기준인 득표율 15%이상을 얻어 이같은 비용은 모두 보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선거캠프 측은 이번 선거에 총 500억여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용의 대부분은 '문재인펀드'에서 왔다. 민주당은 문재인 펀드로 총 330억원을 모았다고 밝혔다. 여기에 선지원된 국고지원금 123억원과 금융권 대출을 더해 자금을 마련했다.

선거비용의 절반 이상은 TV·신문·인터넷 광고 등 미디어 홍보비용으로 사용했다. 이외에도 유세차 운용, 선거사무소 운영 및 인건비, 홍보물 발행 등에 200억원 가량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홍 후보 측은 420억원을 사용했다. 한국당은 시·도 당사를 부동산 담보로 대출받은 250억원과 국고지원금 119억원을 통해 비용을 충당했다. 당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재원도 일부 사용됐다.

홍 후보 측도 미디어 홍보비용에 절반 이상인 220억원을 할애했다. 이어 선거사무소 운영·인건비와 유세차, 홍보물 순으로 비용이 사용됐다.

460억여원을 사용한 안 후보 측은 100억원을 대출받고 국고보조금 86억원을 더해 비용을 마련했다. 당이 안 후보 본인에게 대출받는 방식을 사용한 점도 눈에 띈다. 국민의당은 안 후보에게 80억원을 대출받았다. 국민의당 핵심관계자 이날 "선거비용으로 찬조방송연설 100억원, 미디어 광고 87억원, 선거사무소 운영 등에 160억원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세 후보가 사용한 비용이 법 규정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면 선거일 후 70일인 7월 18일까지 선거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다. 보전 대상이 되는 후보들이 오는 29일까지 증빙서류를 청구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서면심사와 현지조사를 통해 과다처리된 경우를 감액해 보전해 준다. 

하지만 전액 보전 기준인 득표율 15%와 절반 보전 기준인 10%를 넘지 못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 등 10여명의 후보는 선거비용을 보전받지 못한다. 유승민 후보는 55억원, 심상정 후보는 45억원 가량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대선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