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동성애 발언논란 해명 "차별 안된다는 원칙은 확고"

[the300]"성소수자 요구에 비춰 부족할 수 있어…현실 정치인으로 상황 속에서 입장 밝힌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19대 대선후보 초청 특별강연에서 참석자들에게 강연을 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자신의 TV토론회 발언에 대해 "현실 정치인으로 상황 속에서 나의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질문을 받은 것은 '군대 내 동성애'였고, 그 부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이라며 "동성애 때문에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원칙만큼은 확고하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통합정부추진위원회의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성소수자 요구에 비춰보면 내가 말한 것이 많이 부족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그(동성애)에 대한 개인적 선호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사회 전체의 인권수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성소수자가 아직 우리 사회의 차별 때문에, 그들의 성적 지향에 당당하기를 바라나 그들이 가지고 있는 가치와 나는 또 정치인으로 현실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픔을 준 것 같아 여러가지로 송구스럽다"며 "동성애에 대한 생각은 명확하다. 허용하고 말고 할 찬반의 문제가 아니며 사생활에 속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군대는 동성 간 집단 생활을 하고 있고, 내무반 생활을 하기에 영내 동성애가 허용된다면 성추행의 빌미가 되는 등 부작용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문 후보는 "동성혼 부분은 지난해 미국 연방법원이 합법화를 판결한 바 있다"며 "미국같은 선진국에서도 많은 세월을 거친 끝에 지난해에 이같은 판결이 나왔다. 그에 비하면 우리 사회는 동성혼을 합법적인 것으로 하기엔 그만한 사회적 합의가 모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우리가 언젠가는 인권이 높아지며 동성혼까지 받아들일 수 있는 사회로 가야 하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는 "국가인권위원회법에 포괄적인 차별금지 조항이 들어있다"며 "차별에 대한 금지법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차별금지법이 동성혼을 합법화하는 법인 것처럼 많은 갈등의 원인이 된다"며 "차별금지법을 만드는데도 중론을 모으고 사회적 합의를 높여가야만 가능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