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 첫날 여론조사, 安 조정세..유치원·네거티브 공세 반영된 듯

[the300]문재인, 조선일보·SBS 조사 등 안철수보다 오차범위내 강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7.4.17/사진=뉴스1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발표된 각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 조정이 확연히 나타났다. 유치원 관련 논란과 안 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의 보좌관 사적 지시 의혹에 대한 사과, 13일 있었던 TV토론 결과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론기관 칸타퍼블릭이 조선일보 의뢰로 실시해 17일 발표한 주요 5개 정당 후보 대상 가상 대결 지지율 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6.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31.0%의 지지를 받았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 문 후보가 35.7% 안 후보가 37.5% 였던 것에 비하면 문 후보는 0.6%포인트 상승했고 안 후보는 6.5%포인트 하락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7.2%, 심상정 정의당 후보 2.7%,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1% 등이었다. 이 조사는 지난 14~1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5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3%다.

같은 기관이 SBS 의뢰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5.8%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30.2%의 지지를 받았다. 오차범위(6.2%)내에서 문재인 후보가 안 후보를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8.4%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8%였다. 이 조사는 14~15일 전국 성인 남녀 103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16일 발표한 조사에서는 문 후보와 안 후보의 격차가 오차범위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왔다. 문 후보는 5자 가상대결에서 46.9% 안 후보는 34.4%의 지지를 받았다. 문 후보는 전주 조사 대비 지지율이 5.1% 오른 반면 안 후보는 3.5%포인트 하락했다. 두 후보자간 격차는 4%포인트에서 12.5%포인트로 크게 벌어졌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6.8%,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3.4%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9%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이번 조사는 KSOI가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14~15일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15~16일 전국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다자 대결 구도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8.5%,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37.3%를 기록했다. 중앙일보의 지난 조사에서는 문 후보가 38.4% 안 후보가 34.9%를 나타낸 바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7.4%(지난 조사 9.6%),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3.9%(2.7%),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3.7%(2.1%) 였다. 지지율 1~3위 간 가상대결에선 문 후보 43.5%, 안 후보 42.9%, 홍 후보 9.6%였다. 이번 조사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2%포인트다. 

인용한 모든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