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16건

안철수 '유치원 공약' 논란…'맘'들의 걱정 어떻게 풀까

[the300]"병설유치원 6000학급 확대…유아교육 국가 책임·유치원간 격차 없앨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7 사립유치원 유아교육자 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치고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4.11/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1일 '사립유치원 유아교육자 대회'에 참석해 한 발언을 둘러싸고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안철수 후보는 당시 현장에서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고 연설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병설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라고 보도하면서 해프닝이 벌어졌다.

참석자들이 안 후보의 연설에 환호를 보내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생소한 '단설 유치원'이라는 표현을 기자들이 잘못 알아듣고 일제히 오보를 낸 것이다. 현장에 있던 한 기자는 "미리 원고 배포가 안된 상황에서 참석자들의 환호와 웅웅 울리는 마이크 소리가 겹치다 보니 후보의 연설을 받아치는 것에 실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해프닝으로 끝나는 듯 했지만 이번에는 유치원 재학 연령 자녀들을 둔 엄마들 사이에서 반발이 제기됐다. 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맘카페'를 중심으로 "병설이냐 단설이냐가 문제가 아니라 유치원 신설을 자제하겠다는 것이 문제"라는 식의 여론이 퍼지면서 안 후보 공약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졌다. 

안 후보의 유치원 공약은 병설 유치원을 대폭 확대하는 것이다. 안 후보는 전국의 초등학교에 병설 유치원 6000개 학급을 추가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통해 공립유치원 이용률을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해 이용아동비율의 20%까지 확대한다는 공약도 내놨다. 

안 후보 측은 "전국의 공립 초등학교에 국공립 유아학교(유치원)을 설치하고 확충해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신설을 자제하는 것은 대형 단설 유치원이라는 것이다. 병설 유치원은 초등학교 교장이 원장의 역할을 병행하는 형태를 말한다. 반면 단설 유치원은 별도의 원장이 따로 있으며 규모가 대형이다.
 
대형 단설 유치원을 신설할 경우 여러 가지 국가재난 상황에 대한 대응, 교육 프로그램 등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주위의 소규모 유치원 등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시 인근거리 유치원의 수요와 공급을 반영해 기존시설 운영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신설을 고려하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단설유치원의 경우 새로 부지를 마련하고 보육교사 훈련 등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갈 수 밖에 없다"며 "기존의 학교 내에 설치되는 병설유치원의 경우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한다는 측면에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안 후보의 공약은 병설이나, 단설, 사립 등 모든 유아교육을 국가가 책임지는 공교육 체계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공립과 민간 유치원의 교육적 차별을 해결해 출발선을 평등하게 만들고자 하는 유아교육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