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靑, 朴 전 대통령 구속 "참담하고 비통하다"

[the300]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월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자로 전락한 31일 청와대는 침통함에 휩싸였다. 어느 정도 예상했던 일이지만 정작 현실로 닥치자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한 청와대 참모는 "참담하고 비통하다"며 "불구속 상태에서도 재판을 통해 얼마든지 진실을 가릴 수 있는데 굳이 국가원수였던 분을 독방에 가두고 수의까지 입혀야 하느냐"고 말했다. 

다른 참모는 "대통령을 잘못 모신 참모로서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앞으로 법원에서 공정하게 시시비비를 가려주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어떤 참모는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힌 내용들은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과는 너무 동 떨어져 있다"고도 했다. 대부분의 참모들은 전날부터 밤새 청와대에 대기하며 뜬눈으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지켜봤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새벽 3시쯤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1시간반 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제공한 K7 차량의 뒷좌석 가운데에 앉은 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이송됐다. 미결수용자 신분이 된 박 전 대통령은 이 곳에서 수의로 갈아입은 뒤 독방에 수감되며 영어의 몸이 됐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으로 대통령 직에서 내려온지 21일 만이다.

강 판사는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됐다"고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433억원(실수수액 298억원) 상당의 뇌물수수를 비롯해 직권남용·강요·공무상비밀누설 등 모두 13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