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근혜-최순실 불법 축재 재산, 반드시 몰수"

[the300] 30일 "탄핵이 끝 아냐, 정권교체로 나라 바로잡아야"…KBS 연설서 KBS 비판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인용된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박근혜-최순실의 불법 부정축재 재산을 반드시 몰수하겠다"고 약속하며 대선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이날 KBS 정강정책 방송 연설을 통해 "탄핵이 끝이 아니다. 97년 IMF 외환위기로 나라가 흔들렸을 때 국민이 헌정사상 첫 정권교체로 나라를 구했듯, 국정농단 세력에 의해 나라가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지금 다시 한 번 정권교체로 나라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세월호 참사 당시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해경 비판을 자제하라"고 압박한 것과 관련, KBS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청와대 홍보수석의 전화 한 통에 휘청거리는 공영방송을 과연 국민의 방송이라 할 수 있겠냐"며 "공영방송의 존립 근거인 공정성과 중립성, 언론의 자유를 확실히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5월 대선은 '준비된 대선'과 '급조된 세력'의 대결이 될 것이다. 또 '새로운 시대'와 '낡은 시대'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누구를, 무엇을 선택하겠나.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 여론이 무려 80%를 넘는다. '정권교체 대세론'이라고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권교체의 도구'로 쓰이기를 국민께 간청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누가 마지막까지 박근혜-최순실이 저지른 수많은 국정농단을 철저히 파헤치고 처벌할 수 있겠냐"며 "민주당에 '유야무야'는 없다. 무관용 원칙을 천명한다"며 그들의 불법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다짐했다. 

이어 "검찰, 감사원, 국정원, 권력기관의 개혁은 한시도 늦출 수 없는 중대 과제"라며 "불법적인 정치개입, 더 이상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임기 내내 정경유착으로 곪아터진 세력들이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를 할 수 있겠냐"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지배구조를 투명화하고, 불법상속과 증여를 차단하고, 공정거래법과 하도급법을 강화해 중소협력업체의 숨통을 틔우겠다고도 약속했다. 또 민주정부의 국정 최우선 과제를 '청년 일자리 창출'로 설정하고, 비정규직 해소와 처우개선, 노동시간 단축 등으로 인간의 존엄이 보장되는 '노동의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10년을 '남북관계 파탄' 10년의 역사로 규정, 전쟁과 대결의 기운을 평화와 협력의 기운으로 바꿔내겠다고도 언급했다. 추 대표는 "이제 우리는 세월호의 '마지막 항해'를 잇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새로운 항해'를 준비해야 한다"며 "그 희망찬 항해에 국민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