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과 1대1 꿈꾸는 안철수…목표치는 '30%'?

[the300]안희정 제치고 2위 올라서…호남 지역 지지율 급등세로 '문재인 대세론' 흔들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주자가 29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를 찾아 시민들에게 오는 30일 열리는 경선 현장 투표장 안내 유인물을 주고 있다.2017.3.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선 구도가 ‘문재인 vs 안철수’의 양자 대결 구도로 재편될 지 관심이 쏠린다. 일단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다자대결 구도에서 2위로 올라서며 토대는 마련됐다. 지지율도 15%를 넘었다. 하지만 아직 부족한 면이 있다. 본선이 시작되기 전 다자구도에서 지지율 30%를 찍어야 ‘양자 대결’로 선거를 끌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30일 발표한 3월5주차(27~29일) 차기 대선주자 조사에서 안 후보는 전주 대비 4.8%포인트 오른 17.4%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 4주차 이후 약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주간집계 2위 자리를 회복했다. 국민의당 경선에서 압승한 데 따른 컨벤션 효과로 풀이된다. 28일 일일 집계로는 19.2%로 20%에 근접한 지지율을 기록했다.

 

물론 1위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35.2%)와 격차는 15%포인트 이상이어서 양강 구도까지는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대선 본선을 앞두고 정당별로 후보가 확정돼 다자 구도가 5자구도, 혹은 3자구도로 정리되면 안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문 후보와의 격차를 얼마나 좁히느냐가 관건이다. 안 후보 캠프 내부에서는 본선 전 정당별 5자구도 지지율에서 안 후보가 30%에 도달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잡고 있다.

 

리얼미터를 비롯, 최근 5자구도 지지율 조사를 보면 문 후보는 40%대 초반을, 안 후보는 20%대 초반을 나타내고 있다. 안 후보로선 다자구도에서 탈락하는 후보들의 지지층을 흡수해야 한다. 민주당 내 2, 3위 후보인 안희정 후보와 이재명 후보는 10% 안팎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우량주들이다. 이들 지지 세력중 문 후보에 반감을 가진 중도 보수와 무당층을 끌어오면 문 후보와 격차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캠프의 판단이다.

 

이를 위한 전략은 ‘자강론’이다. 안희정 후보와 이 후보의 지지층을 흡수하려면 ‘정권교체’ 정체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안 후보가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과의 '연대론'과 거리를 두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또하나 전략은 호남 공략이다. 호남에서 먼저 문재인의 대안으로 자리 잡아야 ‘문재인 대세론’을 흔들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번주 리얼미터 조사에서 안 후보의 호남 지역 지지율은 한주 동안 7.9%포인트 급등한 24.9%로 전국 지지율보다 높다. 안 후보 측은 실제 호남 지역에서의 지지세는 지지율 수치보다 훨씬 높다고 보고 있다.

 

안 후보 캠프 사정에 밝은 한 전략 담당 관계자는 "평균적으로 안 후보의 호남지역 지지율은 전국 평균의 두배라고 보면 된다"면서 "안 후보의 지지율이 15%을 넘으면 호남 지역에서는 30%에 도달한다는 뜻이고 이 의미는 문재인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대세론에서 멀어진다는 중요한 변곡점이 된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리얼미터 조사는 mbn, 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27~29일 3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6002명 중 1525명이 응답해 9.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9%)과 유(10%)·무선(71%)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임의 전화 걸기 방식 등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