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檢, 굳은 의지로 박前대통령 수사 임해야"

[the300]"망신주기식 수사·수사내용 흘리기 등 절대 피하라"

'국정농단’ 의혹 정점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첫 소환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2017.3.21/뉴스1
국민의당이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에 대해 "검찰은 굳은 의지를 가지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상 최초로 전직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날이다. 13가지 죄명으로 입건된 피의자 박근혜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검찰은) 예리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통해 허위 주장을 봉쇄하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우리 국민들에게는 8년 전 검찰 수사를 받던 또 한분의 전직대통령을 잃었던 가슴 아픈 기억이 트라우마로 남아있다"며 "검찰이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결정으로 국가적 혼란이 불필요하게 길어지고 또 다른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대선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