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검찰 출석…한국당 "모든 진실 밝혀지길"

[the300]"1987년 체제 근본적 결함 고치기 위해 분권형 개헌 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첫 소환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2017.3.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것에 대해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헌정사상 네번째로 또 한분의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 것을 보면서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대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출석해 성실히 조사에 임한 만큼 이번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면서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기대한다"며 "검찰은 외압에 휘둘리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통합 고려하여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에게 반복되는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엄정한 대응도 중요하지만 1987년체제의 근본적 결함을 고쳐야 한다며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시키고 여야 협치의 정신으로 움직이는 21세기적 국가운영원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권형 개헌이 한 당의 방해로 들어서지 못한 채 차기 정권이 들어서면 불행이 반복될 것으로 저는 확신한다"며 "이번 대선은 기득권과 권력 독점욕때문에 개헌을 방해하는 수구세력간의 대결"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또 "현행 헌법의 실패를 목도하고 있음에도 개헌을 또 다시 무산시키면 정치권은 혹도한 정치적 심판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대선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