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박 前대통령 구속·불구속은 검찰이 원칙따라 정해야"

[the300]"역사와 국민 앞에 진실 소상히 밝혀야"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소환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자연인 박근혜가 피의자로서 묵비권을 행사할 수는 있지만 4년간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 수호자였던 전 대통령으로서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실을 소상히 밝힐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현대사에서 부끄럽고 참담하고 안타까운 하루"라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정치권이 사법 재판 혹은 수사에 관해 구속 수사 하라 불구속 수사 하라 요구하는 것 자체가 사법부나 검찰의 독립성을 우려할만한 언행"이라며 "검찰이 법 기준과 원칙에 따라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교과서적이고 모범적으로 구속이냐 불구속이냐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이 불구속 수사를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의원들 각자가 자기 나름대로 얘기야 할 수 있지만 당으로서는 구속·불구속 입장을 정할 수도 없고 그게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신환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에게 보다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원했건만 끝끝내 형식적인 입장을 밝힌 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며 "국정농단 사태의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죄를 표하지 않아 참으로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 대변인은 "이번 검찰 조사가 박 전 대통령이 진실을 밝힐 마지막 기회"라며 "이제 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