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국방위원장, 오늘 방미...美인사와 대북정책 공조 논의

[the300]美 상원 존 매케인 군사위원장, 하원 테드 포 테러소위원장 등과 회동

바른정당 의원인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에게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해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바른정당 의원인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대북정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김 위원장은 20일부터 24일까지 미국을 방문해 미국 정부의 주요 인사들과 연쇄 면담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에서 김 위원장은 존 매케인 상원 국방위원장, 테드 포 하원 외교위원회 테러비확산 무역소위원회 위원장, 워크 국방부 부장관을 비롯해 전 연합사령관, 전 7공군사령관, 전 정전위원회 유엔 측 대표 등의 주요 인사를 만난다.

또, 헤리티지 재단의 선임연구원인 브루스 클링너, 아시아연구센터소장인 월트 로만 등과도 면담할 계획이다.

김 국방위원장은 지난 2월 24일 존 매케인 상원 국방위원장에게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서한을 보냈다. 따라서 이번 만남에서도 존 매케인 상원 국방위원장에게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테러지원 재지정 요청 이외에도 한미동맹 공고화를 위한 대북정책 공조 강화, 중국 사드보복의 부당함과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 등을 논의한다.

한편, 김 국방위원장은 지난 2월 21일에는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의 초청으로 용산 한미연합사를 방문해 북한군의 동향과 우리 측 대비대세 등을 논의한 바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국감스코어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