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호남, 헌재 8:0 결정처럼 문재인에 몰아달라"

[the300][민주당 빅3 호남 출사표]文 과반득표 관심 "우세..최선 다한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전 대표 대선캠프의 총괄선대본부장 수락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2.8/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호남 경선을 앞두면서 각 캠프가 사활을 건 총력전에 나섰다. 문재인 예비후보 캠프(더문캠)에선 송영길 총괄본부장이 그 한가운데 있다. 송 본부장은 자신을 포함, 캠프 본부장급 인사와 실무자들까지 가능한 사람은 모두 이번주 호남에 상주하도록 했다. 

송 본부장은 21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인터뷰에서 "광주는 전략적으로 투표할 것"이라며 "이왕 정권교체가 될 것이라면 헌법재판관들이 6대 2가 아니라 8대 0으로 결정한 것처럼 문재인 후보에 몰아줘야 경쟁력이 생긴다"며 호남의 지지를 호소했다. 헌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을 인용(파면) 결정하며 재판관 8명 전원일치로 결론을 냈다.

대세론의 문 전 대표가 호남경선에서 50%를 넘는 과반득표를 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50% 달성시 결선투표 없이 선출되는 대세론에 탄력이 붙는다. 캠프에선 내심 이 같은 '압승'을 기대한다. 그렇지 않으면 2, 3위 후보들의 '이변' 가능성을 키운다.

문재인캠프가 가용인력을 전원투입하는 건 50%가 위태롭기 때문일까. 송 본부장은 "그래도 문재인이 우세하다"며 "위기감이 아니라 최선을 다한다는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선 승리를 위해 내부 조직을 독려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문 후보의 호남에 대한 애정과 가장 정권교체 가능성이 높은 후보임을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와 캠프 인선을 둘러싼 잡음에도 적극 해명했다. 그는 일부 영입인사에 자격 논란에 있다고 하자 "인재풀이 많아야 선택의 범위가 넓어진다"며 "어차피 공직은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가 적폐청산을 말하면서 적폐 인사들을 영입한다는 경쟁자들의 지적은 어떨까. '전두환 표창' 논란도 일었다. 그는 "대연정이나 포용을 말하면서 그걸 지적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문 전 대표는 김종인 전 대표의 국보위 경력, 동화은행 금품수수 사건에도 불구하고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그런데 이제와서 '김종인이 떠났다'며 포용하지 못한 책임을 문 전 대표에게 돌린다면 "자기모순"이라는 것이다. 

시도당위원장을 맡은 일부 현역의원들이 특보 형태로 캠프에 합류한 것도 "당원들이 아니라 국민경선이라 중앙당 선관위에서 관리하고. 중앙당 선관위는 캠프에 들어오지 못한다"며 "당헌당규상으로도 문제 없다"고 했다. 

승부처인 호남경선을 앞두고 송 본부장은 일찌감치 지역 공략에 나섰다. 캠프에 따르면 송 본부장은 지난 8일 광주에서 원로목사 간담회 등 종교계를 두루 만났고 지역언론이나 일반시민과 만남, 대학 강연 등을 통해 문재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