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오늘 삼성동 사저 안 간다…관저 잔류

[the300]


박근혜 전 대통령이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에도 불구하고 이날은 청와대 관저에 머물기로 했다. 새로운 거처가 될 서울 삼성동 사저에 경호동 확보 등 입주 준비가 아직 부족한 데 따른 조치다.

박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10일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삼성동 사저로 이동하지 못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오늘 관저에 머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이날 중 박 전 대통령이 메시지를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