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朴대통령, '탄핵 기각' 기대 속 '침묵' 일관

[the300] 朴대통령 측, 3.1절 기점으로 여론 반전 판단…육성 여론전 않기로 가닥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를 앞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 측은 '기각' 또는 '각하' 결정에 높은 기대를 걸고 있다. 3.1절을 기점으로 여론이 반전됐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막판 지지층 결집을 위한 박 대통령의 육성 여론전은 하지 않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3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 통화에서 "3.1절 태극기집회가 참석자 수에서 촛불집회를 압도하지 않았느냐"며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알 수 없지만, 헌재도 여론의 변화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은 3.1절 태극기집회에 50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법리적으로 보면 탄핵 기각 또는 각하가 마땅하고, 여론 측면에서도 불리하지 않다"며 "헌재가 공정하게 잘 판단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선 여전히 탄핵 인용 여론이 기각·각하를 앞서지만, 응답률이 낮다는 점에서 신뢰할 수 없다는 게 박 대통령 측의 입장이다.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직접 언론을 통해 여론전을 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박 대통령 측은 육성 여론전을 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박 대통령 측은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 전에 박 대통령이 직접 언론과 만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봐도 된다"고 말했다. 헌재 최종변론에 참석하지 않은 채 장외에서 여론전을 펼 경우 자칫 헌재를 자극해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침묵을 지키는 박 대통령을 대신해 여당 친박계 의원들과 법률대리인단이 여론전에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대선주자로 꼽히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전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탄핵 절차의 위헌성을 이유로 헌재에 각하나 기각을 요구한다는 것을 당론으로 채택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탄핵 기각을 당론으로 채택하자는 주장이 당 공식회의에서 제안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김평우·조원룡 변호사도 3.1절 태극기집회에서 마이크를 잡고 탄핵소추의 부당성을 역설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최근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박사모) 등 지지자들의 응원편지에 답장을 통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지난달 28일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 겸 박사모 회장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박 대통령은 "여러분들께서 보내 주신 '백만통의 러브레터'를 잘 받았으며 잘 읽었다"며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이 헌재 선고 전 자진사퇴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헌재에서 어떤 판단을 내리든 끝까지 결정을 지켜본다는 게 박 대통령의 입장이다. 헌재 선고는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오는 13일 이전에 내려질 것이 유력시된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날 일은 절대로 없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