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靑 "朴대통령 하야? 논의한 적도 없다"

[the300] "자진사퇴설은 야당의 프레임…무시할 생각"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정치권에서 연일 제기되는 박근혜 대통령 자진사퇴설에 대해 청와대가 거듭 부인하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출입기자들과 만나 "하야 얘기는 들어본 적도 없다"며 "논의한 적도 없고, 검토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자진사퇴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탄핵 인용을 기정사실로 만들려는 야당의 프레임인 만큼 무시할 생각"이라고 했다.

국회 탄핵소추위원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더300 기자에게"박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 이전에 하야할 가능성이 있다"며 "박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재의 공정성에 시비를 거는 것은 '불복'과 '하야'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도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 자진사퇴론에 대해 "청와대에서도 이미 이 문제에 대해 검토를 한 것으로 들린다"고 말했다. 앞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역시 21일 박 대통령에 대해 "사법적 해결만이 아닌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며 자진사퇴론을 제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