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닌 러시아대사 "사드 배치 이뤄질 경우 상응 조치 취할 것"

[the300]"美 MD 러시아 국경 따라 배치되는 것 러시아 안보에 대한 위협"

알렉산드로 티모닌 주한러시아대사가 3일 서울 중구 주한러시아대사관에서 열린 외교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는 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가 현실화 될 경우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반대 의지를 밝혔다. 

티모닌 대사는 이날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열고 "북한의 위협을 이유로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한반도 정세와 역내 평화 안보에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티모닌 대사는 "한국 내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미국의 MD 일환으로 간주한다"면서 "미국 MD가 러시아 국경을 따라 배치되는 것은 러시아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방한 후 사드 배치 재확인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대한민국과 미국 사이 양자 차원에서 진행되는 행사이고, 완료되지 않은 결과에 대해 언급하기 어렵다"면서도 "러시아의 한국 내 미국 MD 배치에 대한 태도는 어떤 경우든 부정적일 것"이라고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가 되지 않을 것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사드 배치가 이뤄지면 러시아는 자국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정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같이 중국에 이어 러시아까지 사드 배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강력하게 전달하면서 향후 컨트롤타워가 부재한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외교행보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