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외친 트럼프, 반쪽짜리 취임식?

[the300][미리 가본 트럼프 취임식]분주한 워싱턴DC, "트럼프는 재앙" VS "트럼프는 희망"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는 미국 국회의사당

축제가 열릴 공간엔 사람이 많지 않았다. 총기로 무장한 경찰들이 배치된 탓에 긴장감이 흘렀다. 축제의 주요 무대를 휴대폰 카메라에 담는 사람들의 표정은 밝았다. 19일(현지시간) 낮 미국 국회의사당 앞모습이다. 약 24시간 후(한국시간 21일 새벽2시) 제 45대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취임식이 열릴 역사적인 현장이다.

 

대형 성조기가 걸린 국회의사당 건물 앞 무대에선 취임식 리허설이 한창이었다. 노래가 흘러나왔고 사회자 멘트에 따라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연단엔 전 세계 주요 인사들이 앉을 수 있는 의자가 놓여졌다. CNN 등 외신들은 이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의사당이 잘 보이는 주변 고층 건물에 스튜디오를 마련했다.

 

이를 흐뭇하게 지켜보는 사람들은 영락없는 트럼프 지지자들이었다. 이들은 트럼프 얼굴과 이름이 새겨진 모자와 옷 등을 걸쳤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왔다고 자신을 소개한 에이미씨는 "트럼프는 국민들을 위해 헌신할 줄 아는 지도자다"며 "그가 항상 외치는 일자리, 일자리, 또 일자리는 우리에게 희망을 준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지자 집단은 많지 않았다. 트럼프를 반대하는 집회도 눈에 띄지 않았다. 차분하고 조용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현지 언론이 "근래 가장 작은 규모의 취임식"이라고 보도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워싱턴DC에 파견나온 우리 정부의 한 관료는 "오바마 취임식땐 하루 전부터 DC일대가 떠들썩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취임식 하루전 눈에 띄는 이들은 경찰과 취재진이었다. 의사당 입구에서 백악관까지 이어진 약 2km의 왕복 8차선 펜실베니아 애비뉴는 벌써 통제됐다. 취임식 당일 트럼프의 행진 코스다. 거리 곳곳을 무장 경찰들이 채웠다. 국회의사당과 백악관 사이 중간쯤엔 있는 트럼프 호텔. 중세시대 성을 연상케 하는 웅장한 디자인의 건물도 경찰들이 둘러샀다. 백악관까지 20분 남짓 걸어오는 동안 가장 눈에 많이 띈 것은 현장을 취재하는 기자들이었다. 국내 취재진도 눈에 띄었고, 곳곳에서 카메라를 쉽게 볼 수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을 위해 대기 중인 경찰차들


백악관 근처엔 이미 바리케이트가 설치돼 일반인들의 접근이 안됐다. 백악관을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곳(뷰 포인트)엔 트럼프 지지자들과 오바마 지지자들이 섞여 있었다. 트럼프 지지자들보다 오바마 팬들이 더 열성적이었다. '고마워요 오바마'(Thank You, Obama)가 적힌 피켓을 들고 연신 "오바마"를 외쳤다. 워싱턴에 거주하는 한 여성은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된 것은 재앙(disaster)"이라며 "전세계를 혼란에 빠뜨릴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취임 당일 약 80만명이 워싱턴DC에 운집할 것으로 보인다. 8년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식때 180만명이 모였던 것을 감안하면 절반도 안 된다. DC당국은 집회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이들 중 약 20만명이 취임식 당일 곳곳에서 트럼프 반대 집회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악관 근처 호텔들은 만실이었다. 백악관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떨어진 JW메리어트 호텔은 777개 방이 모두 나갔다. 하루에 300달러인 방값이 1200달러로 치솟는 등 근처 호텔 가격이 4~5배 올랐다.

 



저녁 시간이 다가오자 백악관 근처 링컨 기념관에 트럼프 지지자들이 집결했다. 이곳에선 트럼프가 강조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주제로 취임식 전야 행사가 열렸다. 미리 초청을 받은 사람들만 입장이 가능해 행사장에 들어갈 순 없었다. 외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는 가족들과 함께 이 곳에 나와 지지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트럼프는 축사를 통해 "정말 열심히 일하겠다고 약속한다"며 "지난 수십 년간 이 나라에서 성사된 적 없는 일을 해 내겠다"고 주장했다.

 

CNN은 이런 트럼프에 대해 "부동산 거물이자 리얼리티쇼 스타가 금요일에 취임 선서 맹세를 암송하는 순간이 마침내 현실화 되고 있다"(The reality of the moment, that the real estate mogul and reality show star will recite the oath of office Friday, is finally taking hold.)고 보도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