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연대 방안은? 박원순·김부겸 "공동경선" vs. 안철수 "결선투표제"

[the300]이재명 "후보단일화 논의해야…결선투표제 하나의 수단될 것"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권교체와 공동정부·공동경선 긴급좌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1.17/사진=뉴스1


조기 대선이 가시화되며 야권 연대 방안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야3당의 공동경선과 공동정부 구성을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고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결선투표제에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박 시장과 김 의원은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정권교체와 공동정부-공동경선 기자간담회'에서 "당리당략과 유불리를 넘어 촛불민심의 대의와 명령이행을 위해 야3당이 연합해 개방형 공동경선을 치러야 한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약서에 서명했다. 

이어 "2012년 대선에서 야권의 강한 지지를 받았던 문재인·안철수 후보는 공동정부와 공동경선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 달라"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공동정부와 공동경선에 강한 의지를 갖고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당의 크기가 크든 작든, 지지율이 높든 낮든 작은 이익과 기득권을 버리고 통합의 길, 연대의 길로 나선다면 국민이 함께할 것"이라며 "기성정치의 틀을 넘어 과감하게 국민과 미래정치를 설계하고 실현하는 길에 동참하자"고 강조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같은 제안에 대해 "공동경선론은 변형된 단일화론으로 정당정치에도 맞지 않는다"라며 반대했다. 그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각 정당이 정체성을 지키면서 자신의 정책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결선투표제 도입이 정치공학을 뛰어넘어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결선투표제 도입 주장에 가담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책 강화 워크숍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런 얘기는 너무 빠르다"라며 "그런 것보다는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지금까지 해오던 정치공학적인 공동정부가 아니라 정책연합 연정의 형태를 취하기 위해 결선투표제가 제일 바람직하다"며 "다당제 시대에서는 자체 후보를 내 국민평가를 받고 결선투표를 위해서 정책연합도 가능하고 연정도 가능하고 하기 때문에 다당제 국가에서 (결선투표제가) 좋은 제도"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야권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결선투표제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이 시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들이 자기이익을 위해서 국민통합과 야권 통합, 연대, 단일화 하지 않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다음 정권이 창출되면 무엇을 할지에 대해서 야권이 큰 틀에서 합의를 하고 거기에 기반해 통합 논의나 후보 단일화 논의를 해야한다"며 "박지원 대표가 말하는 결선투표제도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동경선은 실현가능성에서 조금 의문이 생긴다"라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